배우 이유영이 충무로 스릴러퀸의 탄생을 예고했다.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나를 기억해'(감독 이한욱) 제작보고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이한욱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유영, 김희원이 참석했다.

이날 이유영은 '이 영화로 충무로 스릴러퀸 대열에 합류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그랬으면 좋겠다. 앞으로 더 발전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답했다.
이유영과 호흡을 맞춘 김희원은 "실제로 이유영에게 스릴러 눈빛이 있다. 눈빛이 색다르고 묘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나를 기억해'는 다른 시간, 다른 장소에서 같은 수법으로 벌어지는 의문의 연쇄 범죄에 휘말린 여교사와 전직 형사가 사건의 실체와 정체불명의 범인인 '마스터'를 추적하는 미스터리 범죄 스릴러다.

새로운 스릴러 퀸의 탄생을 예고하는 이유영과 믿고 보는 연기력의 소유자 김희원의 만남으로 영화 팬들 사이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나를 기억해'는 오는 4월 개봉 예정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