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기 조성규 /사진=한경DB, 조성규 SNS

배우 조성규가 故(고)조민기의 빈소를 찾지 않는 동료 연예인들에 대해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12일 조성규는 자신의 SNS에 "어제 오늘 조민기 빈소에 다녀왔다"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그가 28년간 쌓아온 연기자 인생의 인연은 어느 자리에도 없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뭐가 그리 두려운가?"라고 반문하며 "조민기의 죄는 죄이고 그와의 인연은 인연인데, 아니 경조사 때마다 카메라만 쫓던 그 많은 연기자는 다 어디로 갔는가? 연예계의 분 바른 모습을 보는 듯 했다"라고 지탄했다.
조성규는 프로복서 출신 배우로 최근 MBC '무한도전' 파퀴아오 편에 출연해 복싱 경기 주심으로 얼굴을 드러내기도 했다.

조민기는 청주대학교 재직 중 학생들을 상습 성추행했다는 혐의로 경찰의 내사를 받았고, 이날 경찰에 소환될 예정이었다.

지난 9일 오후 4시경 서울 광진구의 한 주상복합 건물 지하 주차장 내 창고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숨진 장소에서 유서가 발견됐고, 타살의 흔적이 없는 점을 고려해 부검은 진행되지 않았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