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는 멕시코에서 중남미 국가 중 처음으로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9 시리즈를 공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달 8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 빅토리아 호텔에서 열린 공개 행사에는 현지 미디어와 파트너 등 700명이 참석했다.

갤럭시S9 시리즈는 이달 16일 전 세계 70여국에서 공식 출시된다.

멕시코도 1차 출시국에 포함됐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작년 중남미 스마트폰 시장에서 5천610만대를 출하해 점유율 38.3%로 1위를 기록했다.

이어 모토로라(11.6%), LG전자(9.1%), 화웨이(7.6%), 애플(4.2%) 등이 2∼5위를 차지했다.

LG, 화웨이, 애플 등의 시장 점유율은 전년보다 1∼4%포인트 가량 떨어진 반면 삼성전자 점유율은 전년 대비 3.1%포인트 올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