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8개월 만에 최대폭 감소

워크넷 "채용" 17만9000명
작년 10월부터 내리막 추세
2월 구인 건수가 급감한 것은 가파른 최저임금 인상과 자동차·조선업 구조조정 등이 한꺼번에 몰린 결과다.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건비 부담이 커진 데다 구조조정으로 기존 직원마저 내보내야 할 상황이 되면서 기업들이 신규 채용을 꺼리거나 연기하고 있다는 의미다.

11일 고용노동부와 고용정보원이 운영하는 취업정보사이트 ‘워크넷’을 보면 지난달 기업, 공공기관, 자영업자가 뽑겠다고 한 구인자 수는 17만9000명으로 1년 전(25만3000명)보다 29.1%(7만4000명) 줄었다. 조선업 구조조정이 시작돼 고용 시장이 급격히 얼어붙었던 2014년 6월(-32.7%) 후 3년8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워크넷 구인자 수는 국내 구인 시장의 흐름을 보여주는 대표적 지표 중 하나다. 워크넷에 올라온 구인 인원은 올해 최저임금 인상(16.4%)을 앞둔 지난해 10월부터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10월 구인 인원은 20만7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14.9% 줄었다. 이어 11월 22만5000명(-2.5%), 12월 20만8000명(-17.1%)으로 3개월 연속 내리막길을 걸었다. 올 1월에는 구인 인원이 24만7000명으로 9.8% ‘반짝 증가’했지만 이는 정부가 지원하는 일자리 사업의 영향이 컸던 것으로 분석된다. 최저임금 인상과 자동차·조선 구조조정 후폭풍이 본격화된 2월에는 구인 건수가 다시 큰 폭으로 줄었다.
설 명절이 작년에는 1월, 올해는 2월에 낀 점을 감안해 1~2월 합산 구인 실적을 따져봐도 상황은 비슷하다. 올해 1~2월 구인 인원은 42만6000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47만7000명)보다 10.6% 감소했다.

지난달 구직 인원도 작년 같은 기간보다 17.8%(6만8000명) 줄어든 31만4000명에 그쳤다. 구직이 얼마나 어려운지를 가늠할 수 있는 구인배수(구인 인원/구직 인원)는 0.57로 구직난이 계속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배수가 0에 가까울수록 구직이 어렵다는 뜻이다.

이 같은 고용시장의 ‘찬바람’은 고용보험 가입자(취업자) 수에서도 감지된다. 고용부의 ‘2월 고용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조선업 취업자는 13만3000명으로 1년 전보다 3만7800명 줄었다. 감소율로는 22.1%에 달하며 23개월 연속 감소세다. 자동차 제조업 분야 고용보험 가입자는 올 1월 40개월 만에 감소세로 돌아선 데 이어 2월에도 전년 동월 대비 3300명 줄어든 39만7000명에 그쳤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