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죤 등 시중에 판매되는 일부 탈취제와 방향제에서 사용제한물질이 검출됐다. 11일 환경부가 지난해 9~12월 ‘위해 우려 제품’ 1037개를 조사한 결과 45개사의 72개 제품이 ‘화학물질의 등록·평가 등에 관한 법률(화평법)’ 기준을 위반했다. 이 중 판매금지·회수명령을 받은 것은 34개사, 53개 제품이며 이 가운데 10개사, 12개 제품에는 유해화학물질로 분류되는 폴리헥사메틸렌구아니딘(PHMG)과 메틸이소티아졸리논(MIT)이 들어갔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