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째로 접어든 통영 제일호 전복사고 실종자 수색작업이 '골든타임'을 지나며 장기화할 것으로 보인다.

해경은 11일 오후까지 집중수색구역을 설정한 뒤 이후부터 수색 장기화에 대비해 광역경비·수색체제로 전환할 방침이다.

통영해양경찰서는 이날 오후 6시까지 집중수색구역을 유지하다 이후 남해안 일대 전체를 광역경비·수색할 예정이다.

현재 해경은 사고해역을 중심으로 가로 32㎞, 세로 26㎞를 9구역으로 나눈 뒤 'ㄹ'자 수색을 하고 있다.

해경은 군·경 등과 협력해 선박 31척, 항공기 7대, 인력 71명을 동원하고 있으나 실종된 4명은 찾지 못한 상태다.

수중수색을 진행한 결과 선체 내에서도 실종자 흔적은 발견하지 못했다.

만약 이날 오후 6시까지 실종자 4명을 찾지 못한다면 이후에는 군·경 파견인력과 장비는 철수하고 통영해경이 수색을 전담하게 된다.

수색해역도 남해안 일대 전체로 지금보다 훨씬 넓어진다. 창원·여수·부산해경은 관할 해역 내에서 경비를 병행해 수색작업을 이어간다.
실종자 가족들은 경남도에서 제공한 관공선을 타고 수색현장 참관을 하고 있다. 실종자 수색 장기화는 악천후와 실종자들의 구조 장비 미착용 두 가지가 가장 큰 이유로 꼽힌다.

당시 해경은 사고 인지 19분 만에 현장에 도착했다.

그러나 현장에 도착한 뒤에는 이미 선박이 완전 전복된 상태였으며 주변 인식이 어려운 밤에 바람이 세고 파고도 3∼4m로 높아 수색에 애를 먹었다.

실종자들도 구명조끼를 미처 착용할 틈 없이 변을 당해 수색작업은 더 어려워졌다. 구명조끼를 입었다면 수면 위로 떠오르거나 여기에 부착된 반사체를 통해 구조작업이 더 원활하게 돌아갔을 가능성이 크다.

해경은 조류에 의해 일본 근해까지 실종자가 밀려갔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일본 해상보안청에 협조를 요청한 상태다.

침몰한 제일호 인양 시기는 현재 선주 측과 협의 중이다.

선원 11명이 타고 있던 59톤(t)급 쌍끌이 중형 저인망어선인 제11제일호는 지난 6일 오후 11시 35분께 통영시 좌사리도 남서방 4.63㎞ 해상에서 전복됐다.

이 사고로 4명이 숨지고 4명이 실종됐으며 3명은 구조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