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올해도 전국 대학 대부분이 1학기 등록금을 지난해 수준으로 묶었다.

11일 대학알리미에 공개된 전국 4년제 대학과 전문대학 330곳의 등록금 심의위원회 회의록에 따르면 321곳(97.3%)이 등록금을 동결하거나 내렸다.

4년제 대학의 경우 194곳 가운데 174곳이 등록금을 동결했고, 12곳이 등록금을 낮췄다.

등록금을 올린 4년제 대학은 8곳이다. 덕성여대는 재정 상황을 이유로, 주로 신학계열인 나머지 7곳은 대학 시설 개선과 재정악화, 입학정원 감소 등을 배경으로 들었다.

전문대의 경우 136개교 가운데 128곳이 등록금을 동결하고 7곳이 인하했다. 나머지 1개 학교는 등록금을 인상했다.

고등교육법은 대학 등록금 인상률이 직전 3개 연도 평균 소비자물가 상승률의 1.5배를 넘을 수 없도록 정하고 있다. 2015∼2017년 평균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2%다.

올해 등록금을 올린 9개 학교는 모두 사립대다. 이 가운데 1곳은 인상률을 법정 상한인 1.8%로 정했고 대부분은 1%대 중반, 일부 학교는 1% 미만으로 인상률을 책정했다.
대학들이 재정 건전성 악화를 우려하면서도 대부분 등록금을 묶어둔 것은 정부가 다양한 재정지원사업으로 등록금 동결을 유도한 데다 교육비에 대한 학생·학부모 부담이 여전히 크다는 점을 고려했기 때문이다.

지난해 4년제 사립대 평균 등록금은 연평균 739만9000원이었다. 정부가 등록금 인상 억제 정책을 쓰기 시작한 2010년(752만5000원)보다 12만6000원(1.7%) 낮아졌다.

한때 등록금 상승률이 두 자릿수였던 4년제 국·공립대의 경우 같은 기간 등록금이 연평균 431만2000원에서 413만5000원으로 17만7000원(4.1%) 저렴해졌다.

정부는 2000년대 중후반 등록금 상승률이 워낙 높았기 때문에 최근 수년간 등록금 인상 억제 정책을 썼는데도 2000년대 평균 등록금 인상 폭이 물가상승률을 웃도는 것으로 분석했다.

다만 각 대학이 늦어도 2022학년도까지 입학금을 단계적으로 없애기로 함에 따라 신입생들의 등록금 부담은 다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전국 대학의 계열·전공별 1학기 등록금 현황은 다음 달 대학정보공시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