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서울의 고급주택 가격이 최근 1년 동안 13% 뛰어올라 전 세계 도시 중에서 상승폭 3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영국 부동산 정보 업체인 나이트프랭크가 발표한 '프라임 글로벌 도시 지수'(Prime Global Cities Index)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서울 고급주택 가격은 전년 동기보다 13.2% 상승했다.

이는 조사 대상인 세계 각국의 주요 도시 42곳 중 3번째로 가파른 속도다. 특히 지난해 3분기 7위를 기록했던 데 비해 4계단 뛰어올랐다.

이 지수는 각 도시 주택 시장의 상위 5%를 대상으로 가격 움직임을 조사한 것이다.

4분기 고급주택 가격이 가장 큰 폭으로 상승한 도시는 중국 광저우(27.4%)로 3분기에 이어 1위를 지켰다. 2위는 남아공 케이프타운(19.9%)이 차지했다. 이는 남아프리카 인근 지역에서 고급주택을 찾아온 수요가 늘었지만 공급은 줄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3위인 한국에 이어 4위는 독일 프랑크푸르트(12.9%)가 차지했다. 5위 프랑스 파리(12%), 6위 호주 시드니(10.7%), 7위 스페인 마드리드(10.6%), 8위 독일 베를린(9.9%), 9위 호주 멜버른(9.8%), 10위 중국 상하이(9.2%) 순이었다.

10위 안에 유럽 도시가 4곳 포함됐고, 아시아 도시는 3곳이 랭크됐다.

경기 회복세가 두드러진 미국에서는 4개 도시 상승폭이 4.2%로 나타나 2016년 4분기 2.5%보다 가속도가 붙었다. 도시 42곳 평균으로는 4.7% 상승해 2분기 4.4%, 3분기 4.2%보다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나이트프랭크는 "지난해 정치 지형에 불확실성이 있었음에도 장밋빛 경제 전망 덕택에 고급주택 가격 상승폭이 커졌다"면서 "올해는 주요국에서 경기 부양책을 거두고 기준금리를 끌어올릴 예정이어서 고급주택 가격 상승폭이 완만해질 것으로 본다"고 분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