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 산 침대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아버지와 누나를 살해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존속살해 및 살인 혐의로 김모씨(24)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 9일 오후 7시경 서울 강북구 한 주택에서 아버지 김모씨(54)와 누나(25·여)를 둔기로 수차례 내리쳐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새로 산 침대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물건을 부수며 화를 내던 도중 누나가 이를 나무라자 김씨가 아버지와 누나에게 둔기를 휘둘러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는 범행 직후 자수했으며 술을 마신 상태가 아니었고 정신병력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범행 경위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