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일 충남지사 출마 의사를 밝히는 박수현 전 대변인. /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충남도지사 예비후보인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은 11일 자신에게 제기된 여성당직자 특혜공천과 불륜 의혹은 날조라며 “대변인 재직 시절 부정청탁을 거절한 데 따른 보복성 정치공작에 시달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 예비후보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 부인과 이혼 협의 진행 과정에서 수백억원대 특혜를 주도록 요구받았지만 거절했다"며 "특혜를 요구했던 장본인들이 기획 조작된 기자회견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밝혔다.

박 예비후보가 지목한 특혜 요구 장본인은 불륜설을 제기한 민주당 당원 오영환씨와 자신의 전 부인 박모씨 등을 지목했다.
그는 오씨와 전 부인 박씨가 이혼을 대가로 우선순번을 정해 △전기차 또는 가스차 충전소를 위한 서울시 토지의 20년간 무상임대, 사업 인허가 △성남구 분당의 주유소 매입자금 150억원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주유소 매입자금 500억원을 연 4%의 저렴한 이자로 대출받도록 은행을 알선해달라는 것 등을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박 예비후보는 이혼 소송 재판부에 전처인 박씨가 제출한 서류에도 '생활고 때문'이라고 적혀 있다는 점을 공개하며 이혼의 원인이 내연녀 때문이란 주장은 명백한 허위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