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폭로에 의원직 사퇴 입장을 밝힌 민병두 의원. /사진=연합뉴스

‘미투(나도 당했다)’ 폭로로 성추행 의혹이 제기된 민병두 의원(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의원직을 내려놓겠다는 입장을 낸 가운데, 민 의원의 아내 목혜정씨가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남편다운 결정”이라며 담담히 심경을 밝혔다.

앞서 뉴스타파는 중소기업을 운영하는 A씨가 2007년 1월 히말라야 트래킹 여행 때 만난 민 의원과 친분을 유지해오다, 2008년 5월 노래방에서 민 의원에게 성추행 당했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민 의원은 곧장 입장문을 내고 의원직 사퇴를 선언하면서도 성추행 의혹에 대해선 부인했다.

자신이 페미니스트이며 미투 운동을 지지한다고 밝힌 목씨는 “담대하고 담담하게 쓰겠다”며 “(남편이) 만취 끝에 노래방을 갔나보다. (당시) 낙선 의원이라도 공인으로서 주의해야할 것이었고 그 여성분이 기분 나쁜 일이 있었다면 물론 잘못이고 사과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민 의원에 대해서는 “남편은 수줍음도 많고 강직한 삶의 기준을 가지고 있었다. 일 때문에 여성과 일대일로 식사를 하거나 어디 갔다 올 일이 있었으면 집에 와서 찝찝하다며 제게 이야기했던 사람”이라며 “남편의 성격과 강직성을 알고 있기에 한 번의 실수로 부부 간에 용서하고 이해할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조금이라도 자기도 모르게 잘못한 것이 있으면 의원직 내놓을 것이라고 입버릇처럼 말하더니 그렇게 단행한다. 남편다운 결정이라 믿는다”며 “시시비비는 나중에 가려도 될 것 같다. 의원직은 사퇴하는 것이 자신에게의 엄격함을 실천하는 길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목씨는 “이런 일이 일어나면 다들 아내 걱정들을 한다. 그러나 저는 날아갈 것 같은 기분”이라며 “정치하는 남편을 두고 공인으로 살아가는 것이 너무 힘들었다. 자유인으로 살아갈 수 있어 좋고 남편을 위로하고 보듬기로 했다”고 글을 맺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