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청, 20대 406만 반면 60세 이상 421만명
취준생 역대 최대 증가로 고용시장 악화 영향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20대 인구는 늘었지만 취업준비생이 역대 최대치로 치솟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지난해 취업했거나 구직 중인 20대 보다 60세 이상 경제활동인구가 사상 처음으로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20대 경제활동 인구는 406만3000명으로 전년과 같은 수준에 머물렀다. 반면 60세 이상 경제활동 인구는 전년의 395만3000명보다 25만7000명 늘어난 421만 명을 기록, 20대 경활 인구를 사상 처음으로 넘어섰다고 통계청 자료를 인용해 연합뉴스가 11일 보도했다.

경제활동 인구는 15세 이상 인구 중에서 조사대상 기간 수입을 목적으로 1시간 이상 일을 한 취업자와 일을 하지 않지만 적극적으로 구직활동을 한 실업자를 합친 것이다.

몸이 아프거나 육아·취업 준비 등을 이유로 구직활동을 하지 않는 사람은 비경제활동 인구로 분류된다.

지난해 20대가 60세 이상 경제활동 인구에 추월당한 데에는 취업준비생이 늘어난 데다 고령화가 가속화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60세 이상 인구는 전년보다 49만5000명이나 늘어나면서 전체 60세 이상 인구와 경제활동 인구가 사상 처음으로 각각 1천만 명, 400만 명을 넘어섰다.

반면 지난해 20대 인구는 636만 명으로 전년보다 6만4000 명 늘어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2000년 이후 가장 큰 폭의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지만 비경제활동인구도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청년층의 대표적인 비경제활동 유형인 취업준비생은 전년보다 4천100명 늘어난 66만9천 명을 기록, 역대 최대치로 치솟았다. 증가 폭도 2008년 금융위기 당시의 비경제활동 인구 4000명을 뛰어넘으며 최대를 기록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청년 경활 인구가 인구 증가 대비 늘지 않았다는 것은 그만큼 비경제활동 인구가 많이 늘었다는 것”이라며 “지난해 악화한 청년 고용 상황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