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10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1주년과 관련해 현재 대한민국의 갈등이 더욱 깊어졌다고 평가했다.

정태옥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재인 정부는 새 정부 탄생으로 새로운 세상을 만들 것처럼 떠들었지만, 대한민국은 1년 전보다 더 엄혹하고 갈등의 골은 더욱 깊어졌다"며 "수많은 고통 속에 이뤄진 탄핵 이후 과연 대한민국이 탄핵 전보다 무엇이 더 나아졌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정부는 천안함 폭침의 전범인 김영철의 방남을 허용했고, 거짓말을 일삼는 북한 김정은의 가짜평화 약속과 장밋빛 전망에 들떠 국민을 불안에 떨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집요한 정치보복으로 국민을 보수와 진보로 극명하게 대립시켰고, 서민경제를 파탄 냈다"며 "내 뜻에 동의하지 않는다면 적이라는 이분법적 사고방식으로 분열을 조장하며 끊임없이 국민을 편 가르는 데 앞장서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 대변인은 "국민통합의 길을 역행하며 국정운영에 한계를 보여주는 현 정부의 실정에 제1야당으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한국당은 탄핵의 의미를 되새기면서 탄핵 전보다 깊어진 국민 갈등을 치유하고, 정부의 잘못된 정책에 대안을 제시하는 정당으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보수 진영의 전 대통령이 탄핵을 당하고, 정권을 바꾼 국민들의 냉정한 선택을 겸허하게 받아들인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