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청년 실업 문제에 대처하기 위해 다음주 특단의 일자리대책을 내놓는다.

정부는 오는 15일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을 열어 특단의 청년 일자리대책을 발표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월25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청년일자리 점검회의에서 노동시장 진입 인구가 대폭 늘어나는 향후 3∼4년간 긴급자금을 투입해 새로운 일자리를 만드는 등 특단의 대책을 추진하라고 지시한 데 따른 것이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9일 "청년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해 추가경정예산 편성, 세제 개편을 배제할 수 없다"며 모든 정책수단을 총동원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번 청년일자리 대책에는 일자리와 연계해 청년들에게 보조금이나 세제혜택 등 직접지원을 하는 방안이 포함될 전망이다. 아울러 중소기업과 창업기업, 해외기업, 신(新)서비스업 분야 등 전방위로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는 방안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