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는 카카오톡의 챗봇(대화형 로봇)을 쉽게 개발하도록 돕는 도구인 '카카오 아이 오픈빌더'의 비공개테스트(CBT)를 시작한다고 9일 밝혔다.

챗봇은 메신저 창에서 소비자와 대화하며 주문 접수, 정보 안내, 불만 상담 등 업무를 처리하는 인공지능(AI)으로, 마케팅이나 판매 같은 서비스의 효율을 높여줄 유망주로 주목받고 있다.

CBT 참여를 원하는 파트너사는 '루나소프트', '머니브레인' 등 8곳의 공식 개발 지원 대행사(에이전시)를 통해 자사에 맞는 챗봇을 만들 수 있다.

카카오 관계자는 "오픈빌더의 연내 정식 오픈에 앞서 다양한 챗봇을 선보이자는 취지로 CBT를 열었다.

국내 1위 메신저를 운영하는 카카오로서 잘할 수 있는 분야인 만큼 꾸준히 파트너사의 챗봇 도입을 지원하겠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