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는 9일 한반도기 독도표기 문제로 평창패럴림픽대회 개회식에서 남북 공동입장이 무산된 데 대해 "남과 북은 모두 한반도기 독도표기 필요성에 대해서 인식을 같이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평창 패럴림픽 개막식에서는 한반도기를 들고 공동입장하는 대신에 남과 북이 개별입장할 예정"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우리 측은 이번 올림픽 개최국으로서 IOC(국제올림픽위원회) 및 IPC(국제패럴림픽위원회)의 결정사항을 존중한다는 차원에서 협의를 진행해 왔고, 최종적으로는 독도표기 한반도 문제에 대한 이견이 좁혀지지 않아서 이번에는 공동입장을 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남북은 9일 열리는 패럴림픽 개회식 공동입장을 준비해왔지만, 공동입장 시 들 한반도기에 '독도'를 넣는 문제를 놓고 이견이 생겨 공동입장이 무산됐다.

우리측은 독도 표시가 IPC의 '정치적 표현 금지' 조항에 어긋난다는 입장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