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들 "아이돌 미투 가해자 아냐"

산들 "아이돌 미투 가해자 아냐" / bnt 화보

그룹 B1A4의 멤버 산들이 '미투 운동'의 가해자로 오해받은 것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9일 오전 산들의 소속사 WM 엔터테인먼트 측은 앞서 한 아이돌 가수의 성폭행을 폭로한 기사에 대해 "해당 기사는 우리 소속 아티스트가 전혀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소속사 측은 "근거 없는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하겠다"며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앞서 한 매체는 한 여성이 2010년대 초에 데뷔한 현직 아이돌 그룹의 보컬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일부 네티즌들은 데뷔 연도와 보컬이라는 단서로 산들을 가해자로 지목했다.

소속사 측의 재빠른 대처로 산들에 대한 의혹이 해소됐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