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이 분양하는 한강밤섬자이

서울에서 서강대교 북단 강변북로를 지나면 보이는 고층 아파트가 ‘한강밤섬자이’다. 단지 이름에서 연상되듯 한강과 여의도, 밤섬 조망권을 갖췄다. 강남에서는 대부분 북향을 기준으로 한강을 바라봐야 하지만 강북에서는 남향으로 한강이 펼쳐진다. 한강 조망권을 잘 갖춘 단지라는 얘기다.

GS건설이 2010년 3월께 준공한 이 단지는 총 488가구로 이뤄져 있다. 지상 최고 25층 7개동 규모다. 단지는 전용 84㎡ 이상 중대형으로 이뤄져 있다. 건폐율 13%, 용적률 249%다. 주차 대수가 가구당 2.03대로 많다.

분양은 2007년 글로벌 금융위기 전 부동산 시장이 고점으로 치달을 때였다. 당시 대형 평형 전성시대여서 이 단지가 중대형으로 건설된 것과도 연관이 있다. 주차대수가 많은 것도 같은 이유에서다.

인근에 신구강변연가, 서강한진해모로, 서강GS아파트,서강한화오벨리스크 등이 있다. 지하철 6호선 광흥창역까지 300m 남짓 떨어져 있다.

최근 3개월 내 전용 84㎡가 8억8000만원에 거래됐다.전용 132㎡는 12억원, 전용 138㎡는 12억9500만원에 주인이 바뀌었다.

인근 중개업소에 따르면 전용 84㎡가 9억8000만원,전용 132㎡는 12억원에 매물로 나와 있다.
서울 여의도와 마포 도심 등으로 오가기 편하다. 직주근접형 단지여서 여의도 증권가나 마포 등 강북과 강남 중심업무지구 종사자 등이 살기 좋다는 게 하중동 인근 중개업소의 설명이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