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아베 일본 총리가 북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오는 4월 미국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9일 오전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한 뒤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밝혔다.

아베 총리는 "북한이 비핵화를 전제로 대화를 시작했다. 북한의 변화를 평가한다"면서 "이러한 결과는 북한에 압력을 가한 결과라는 점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의견의 일치를 이뤘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북한이 구체적인 조처를 할 때까지 최대한의 압력을 가해나갈 것이며 미·일은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4월 미국을 방문해, 북한 문제를 놓고 미·일 정상회담을 하는 데 합의했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