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노홍철이 김기덕 감독의 성추문에 대해 "충격적"이라고 한탄했다.

9일 오전 방송된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아침발전소'에는 최근 확산되고 있는 영화계 '미투(Me Too, 나도 당했다) 운동'을 통해 폭로된 김기덕 감독과 배우 조재현의 성폭행 의혹에 대한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MC 노홍철은 "6년 전 다른 방송사에서 명사를 초청했는데 당시 김기덕 감독이 와서 명언을 해줬다. 그때 정말 멋있어서 주변에 아는 영화인에 말했더니 그 영화인이 내게 현재 논란이 된 사건들을 말해주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무려 6년 전에 들은 이야기고 그때는 믿을 수 없다고 했다. 영화인에게 '그런 행위를 하는 분이라면 어떻게 이런 높은 자리까지 오를 수 있느냐'고 믿지 않았는데 이번 방송을 통해 내 자신이 너무 부끄러웠다. 피해자 분에게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