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북미 정상 간 회담을 전격 추진키로 한 데 대해 "큰 진전이 이뤄졌다"며 환영 의사를 나타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백악관을 방문해 대북 결과 브리핑을 한 직후 트위터에 글을 올려 "김정은이 한국 대표단과 단지 동결이 아니라 비핵화를 이야기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또한 이 기간에 북한의 미사일 실험은 없다"며 "큰 진전이 이뤄졌다.

하지만 합의에 도달할 때까지 제재는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만남이 계획됐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