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천명 선발…일반공채 75대 1, 고졸 공채 26대 1

코레일이 올해 상반기 신입사원 응시원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 1천명 선발에 역대 최대 인원인 5만9천231명이 지원했다.

일반공채 분야는 680명 모집에 5만899명이 지원해 75대 1, 고졸 공채 분야는 320명 모집에 8천332명이 지원해 2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일반공채 분야의 세부유형별로 보면 전국권의 사무영업 직무가 97명 모집에 2만3천962명이 지원해 247대 1의 최대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다음으로 IT 센터의 IT 직무가 5명 모집에 942명 지원으로 188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코레일은 앞으로 필기시험과 면접시험을 거쳐 최종합격자를 선발해 일반공채는 오는 5월 말 채용예정이며, 고졸 공채는 2개월간의 인턴 실무수습을 거쳐 7월 말에 정규직으로 채용할 예정이다.

오영식 코레일 사장은 "미래가 있는 철도에 많이 지원해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공정한 과정을 거쳐 우수 인재를 선발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