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간절한’ 면담요청 수락
정의용,백악관 기자회견서 밝혀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월까지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을 만나겠다고 8일(현지시각) 밝혔다.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은 이날 서훈 국정원장과 함께 백악관을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을 면담하는 자리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초청 의사를 전달하자 트럼프 대통령이 수락했다고 이날 현지 기자회견을 통해 말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친서를 통해 “가급적 이른 시일에 트럼프 대통령과 간절히 만나고 싶다”는 초청의사를 전달했다고 정 실장은 밝혔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 특사활동에 대한) 브리핑에 감사하다”며 “항구적인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해 김정은 위원장을 5월까지 만나겠다”고 말했다.

정의용 안보실장은 지난 6일 대북특사단을 이끌고 북한을 방문해 김정은 위원장과 면담을 마치고 돌아온 뒤 언론 브리핑을 통해 4월말 남북정상회담 개최 등 김 위원장과의 합의결과를 공개했다.

정 실장은 김 위원장의 비핵화와 북미회담에 분명한 의지를 밝혔다고 전하면서 "미국에 전달할 북한 입장을 별도로 추가로 갖고 있다"고 설명한 바 있는데 그 북한 입장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으로 밝혀진 셈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