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맞게 다양한 기능 업그레이드

전자동 세탁기 액티브워시(좌)와 드럼 세탁기 애드워시(우).

삼성전자(38,9501,050 -2.63%)는 2018년형 ‘애드워시’·‘액티브워시’ 세탁기 신제품을 출시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신제품은 소비자의 변하는 라이프 스타일을 반영해 세탁 성능과 IoT 기능을 한층 강화했다는 게 삼성전자의 설명.

‘애드워시’는 세탁 도중에도 빨래 추가가 가능한 ‘애드윈도우’가 있는 드럼 세탁기다. 2018년형 신제품은 기존 21kg 모델과 외관 사이즈는 동일하면서도 23kg의 최대 용량을 구현해 부피가 크거나 양이 많은 빨래도 한 번에 세탁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 취향이나 용도에 따라 다양한 종류의 세제를 사용하는 소비자 트렌드를 반영해 세제 자동 투입 장치를 대폭 개선했다. ‘세제 자동 투입 ’는 세제를 한 번 가득 채워 놓으면 약 한 달 동안 정량의 세제와 유연제를 자동으로 넣어주는 기능.

신제품은 액체 세제와 유연제뿐만 아니라 기존 제품에서는 사용하기 힘들었던 고농축 액체 세제·유연제도 투입이 가능해졌다.

특히 세제함과 유연제함을 각각 분리해 세척 할 수 있어 더욱 위생적이며, 아기용 세제 등 여러 종류의 세제를 구분해 사용할 경우 세제함을 추가로 구입해 상황에 따라 교체할 수 있다.

또 강화된 ‘무세제 통세척 ’ 기능으로 전용 세제 없이 물만으로도 세탁조부터 도어 프레임까지 깨끗하게 청소할 수 있어 더욱 위생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이밖에도 ▲세탁물의 무게·오염도 등을 감지해 세탁부터 세제 투입과 추가 헹굼까지 스스로 판단하는 ‘자동맞춤세탁’ ▲세제가 충분히 녹아든 미세하고 풍부한 거품이 옷감 사이사이를 깨끗하게 세탁하는 ‘버블테크’ 등 기존 기능도 그대로 적용됐다.

‘액티브워시’는 애벌빨래부터 본 세탁까지 한 곳에서 간편하게 할 수 있는 전자동 세탁기로 2018년형 신제품은 상단 강화유리 도어가 1.5배 넓어져 세탁 상황을 더 쉽게 확인할 수 있고, 인버터 모터를 14kg용량 이상 전 모델에 적용해 에너지 효율이 한층 강화됐다.

또 소비자들이 자주 쓰는 세탁 옵션을 선정해 ▲헹굼이 1회 추가된 ‘청정세탁’, ▲ 표준 코스 다음으로 사용 빈도가 높은 두 코스를 합친 ‘헹굼 탈수’, ▲건조기 사용 고객을 위해 탈수 시간을 늘린 ‘최강탈수’ 기능이 새롭게 추가됐다.

‘최강탈수’ 후 건조기를 사용하면 세탁과 건조에 소요되는 총 시간을 약 25분, 전기료는 약 15% 절약할 수 있다.

2018년형 ‘애드워시’와 ‘액티브워시’는 IoT 기능도 한층 강화돼 모두 ‘스마트싱스’ 앱을 통해 ▲최적의 세탁 코스를 추천해주는 ‘세탁 레시피’ ▲세탁 종료 시간을 설정할 수 있는 ‘세탁 플래너’ ▲세탁기 상태와 사용 이력을 안내 받을 수 있는 ‘홈케어 매니저’ 등 다양한 스마트 기능을 제공한다.

특히 ‘애드워시’의 경우 기본 제공 세탁 코스 외에도 스마트 싱스 앱을 통해 블라우스·검은 면 의류·흐린날 세탁 등 최대 15개로 세분화된 ‘클라우드 코스’를 추가 할 수 있어 옷감과 상황별로 최적화된 세탁이 가능하다.

정호진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신제품은 변화하는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고농축 세제 자동 투입, 최강탈수, 무세제 통세척 등 차별화된 기능을 선보였다”며 “소비자들이 세탁에 스트레스를 느끼지 않고 가사 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2018년형 삼성 ‘애드워시’는 17~23kg 용량으로 출고가는 159만9000원~234만9000원이고 ‘액티브워시’는 14~16kg으로 70만9000원~102만9000원이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