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선영 "팀추월은 '버리는 경기'…메달권 선수에만 혜택 집중"
"모두에게 공평한 기회 달라" 주장

사진=연합뉴스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경기에서 불거진 팀워크 논란의 당사자인 노선영(콜핑팀)이 폐막 후 처음으로 방송에 출연해 "팀추월은 '버리는 경기'였다"고 주장했다.

노선영은 8일 방송된 SBS 시사토크쇼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 출연해 이번 논란이 "개개인 선수의 문제가 아니고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었던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노선영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출연

노선영은 "아무래도 메달 가능성이 큰 종목에 더 신경을 쓰고 집중한다"며 "지원이 적거나 그런 것보다 메달 딸 수 있는 유력 후보 선수들에게 (대한빙상경기연맹으로부터) 좀 더 많은 혜택이 주어진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회가 무조건 메달 딴 선수에게만 집중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메달을 따지 못한 선수들도 엄청난 노력을 해서 그 자리에 간 것"이라며 "인식이 바뀐다면 연맹에서 메달 딸 수 있는 선수 위주로 특혜를 주는 일이 없어질 것 같다"고 말했다.
노선영은 "남아있을 후배들이 더이상 차별받거나 누군가가 특혜받지 않고, 모두에게 공평하고 공정하게 기회가 주어졌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팀추월 논란'은 앞서 지난달 19일 올림픽 여자 팀추월 준준결승에서 노선영이 함께 출전한 김보름, 박지우에 한참 뒤처진 채로 결승선에 골인하면서 불거졌다.

경기 직후 박지우는 "(노선영 선수가) 이렇게 될 걸로 생각 안한 건 아니지만 올림픽이다보니 좋은 기록을 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고 김보름은 "마지막 주자의 기록으로 측정하다보니 좋지 않은 성적이 나왔다. 노선영 선수가 좀 아쉬울 것 같다"며 동료를 탁하는 모습으로 빈축을 샀다.

당시 '왕따 논란'에 휘말린 노선영은 이후 경기 후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 인터뷰에 응하지 않아 일부 기자로부터 "왜 특정 매체하고만 인터뷰를 하고 공식 인터뷰는 안하느냐"는 항의를 받기도 했다.

지상파 방송에 나와 '왕따 논란' 등에 대해서는 함구한 채 기존의 입장만 되풀이한 노선영의 출연에 대해 일각에서는 시청률을 의식한 과도한 홍보가 아니었냐는 지적이 나왔다.

사진=연합뉴스

네티즌들은 노선영의 '공평하고 동등한 기회 제공 요구'에 대해 "빙상연맹이 무슨 복지단체인가. 당연히 실력있는 선수에게 더 많은 지원을 해주는게 당연한건데", "올림픽인데 당연한거다", "밝혀진 것도 없이 본인 하고싶은 말만 하고 끝나버렸다. 삼자대면해서 출연할거 아니었으면 녹화.편집된 시사예능 출연은 정말 아니었던거 같다", "메달권 선수에게 더 지원하는건 당연하지 않나", "진작에 김보름 선수 욕 먹을때 김보름 탓이 아니다 빙상연맹 탓이다 한마디 해주지", "실력없는 사람이 국가대표라는게 특혜라고 생각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