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이덕행 인턴기자] 아스날이 메수트 외질의 맹활약에 힘입어 4연패 부진에서 탈출했다.

아스날은 9일(한국시간) 새벽 이탈리아 밀라노의 산 시로에서 열린 2017/18 UEFA 유로파리그(UEL) 16강 1차전에서 AC밀란을 2-0으로 제압했다. 원정에서 2골 차 승리를 거둔 아스날은 8강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이 날 경기 전까지 아스날은 모든 대회를 통틀어 4연패의 수렁에서 허덕이고 있었다. 경기 결과 뿐만 아니라 경기력 역시 처참한 수준이었다.

하지만 이 날은 달랐다. 아스날은 전반전에만 2골을 넣으며 기세를 올렸고 그 중심에는 외질이 있었다. 아스날은 전반 15분 외질이 내준 패스를 받은 미키타리안이 슈팅을 때렸고 수비를 맞고 굴절되며 선제골을 기록했다.
외질의 발끝은 한 번 더 빛났다. 전반 추가시간 외질의 번뜩이는 패스를 받은 램지가 돈나룸마 골키퍼까지 제치고 여유있게 골을 기록하며 점수차를 2점으로 벌렸다.

급해진 밀란은 후반 승부수를 던졌다. 칼리니치, 안드레 실바, 보리니 등 공격수를 연이어 투입하며 만회골에 나섰지만 결국 아스날의 골문을 가르지 못했고 경기는 그대로 마무리 됐다.

외질의 활약으로 아스날은 4연패의 늪에서 탈출했다. 반면 가투소 감독 부임이후 모든 대회 13경기 연속 무패를 기록하며 상승세를 타고 있던 밀란은 상승세에 타격을 입으며 8강 진출이 불투명해졌다.

두 팀의 2차전은 오는 16일 새벽 5시 영국 런던에 위치한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개최된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 = ⓒAFPBBNews=news1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