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월까지 김정은 만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정 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면담한 뒤 워싱턴DC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말했다.

정 실장은 "김정은의 친서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했다"면서 "김정은은 친서를 통해 핵 실험 및 미사일 실험을 중단하겠다는 입장을 알리고, 비핵화 의지를 밝혔다"고 설명했다.

정 실장은 "김 위원장이 가능한 한 빨리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고 싶다는 뜻을 전했고,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5월까지 김정은을 만나고 싶다'고 화답했다"고 전했다.

앞서 정 실장 일행은 트럼프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 대북특사단의 평양 방문 결과를 설명하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별도 메시지를 전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