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한국이 북한과 관련해 곧 중대 발표(major announcement)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CNN과 AFP 등 외신이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브리핑 룸을 방문해 이같이 말했다.

미국을 방문 중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8일(현지시간) 오후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면담했다.

정 실장 일행은 트럼프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 대북특사단의 평양 방문 결과를 설명하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별도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전해진다.

정 실장과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오후 7시(한국시간 오전 9시) 백악관에서 면담결과에 대한 공동 브리핑을 한다.

앞서 정 실장과 서 원장은 이날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과도 회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