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박영선 의원이 '선거철만 되면 시장에 간다'는 말에 "억울하다"고 말했다.

지난 8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과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출연했다.

이날 슈퍼주니어 김희철은 "선거 유세 때 왜 재래시장 말고 백화점에서는 시민들을 만나러 다니지 않냐?"고 물었다.

나경원 의원은 "백화점처럼 실내에서 선거운동 하는 건 공직선거법에 위반된다"고 말했다.
박영선 의원은 "시장에서는 대화가 가능하다"면서 "지하철역 앞에서도 선거운동을 많이 하는데 출퇴근 시간에 많이 한다. 그곳에서는 명함 주고 인사하고, 대화는 못 한다. 재래시장은 대화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개그우먼 장도연은 "선거철만 되면 시장을 찾는 느낌"이라고 꼬집어 말하자 나경원은 "어쩔 땐 억울하다. 저희가 선거철에만 시장을 가는 건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날 박 의원은 유세를 위해 악수하다가 어깨가 빠진 적이 있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