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수입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고율관세 부과명령을 강행했다.

그는 "미국 산업이 외국의 공격적인 무역관행들에 의해 파괴됐다"며 "그것은 정말 우리나라에 대한 공격"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철강 업계 노동자와 노조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미 무역확장법 232조'를 근거로 한 수입 철강·알루미늄 관세부과 명령에 서명하면서 "나는 내 정치 경력보다 더 오랫동안 이에 대해 말해왔다"며 했다.

그는 "우리를 나쁘게 대우한 많은 나라가 우리의 동맹이었다"며 "우리는 단지 공정함을 원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