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사랑 허경영

가수 최사랑이 허경영 전 민주공화당 총재와의 사실혼 관계를 밝혔다.

9일 최사랑은 서울 명동의 한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허경영과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그는 미국에서 서주하다 한국에 돌아와 우연히 허경영을 만나게 됐다고 밝혔다.

최사랑은 "우연이 반복되면서 서로 인연으로 믿게 됐다. 한번의 이혼 아픔이 있어 의지할 곳 없는 한국에서 허경영의 자상함에 마음을 열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허경영은 자신과 함께 하면 영부인이 될 것이고 결혼을 하겠다고 했다"라며 "사실혼 관계로 동거를 시작했고 제 가수 활동 역시 허경영이 도움으로 시작한 것"이라고 밝혔다.
최사랑은 2015년부터 허경영과 사실혼 관계로 지냈다고 밝혔지만 지난 1월 허경영과의 열애설이 보도된 후 그의 지지자들로부터 모욕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허경영의 지지자들에게 저를 이상한 여자로 매도했다. 유령처럼 있기를 원해 여자로, 인간으로 마음의 상처, 배신감을 입고 실망했다"라고 말했다.

또 최사랑은 "허경영이 자신을 스스로 메시아라고 말하며, '나는 메시아라 여자가 없으면 안된다'라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 둘 사이를 아는 사람도 많아 우스운 상황이 됐다"라며 "입장을 밝히지 않으면 온갖 억측이 나올 것 같아 기자회견을 열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사랑은 지난 2015년 허경영이 작사한 ‘부자되세요’라는 곡으로 데뷔했다. 지난해엔 허경영과 듀엣곡 ‘국민송’을 함께 부른 바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