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앤피코스메틱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사무국과 올해부터 3년 동안 마스크팩 브랜드 ‘메디힐’을 타이틀스폰서로 내걸고 골프대회를 열기로 계약을 체결했다. 국내 화장품 브랜드가 LPGA와 스폰서십 계약을 맺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엘앤피코스메틱은 지난 6일 서울 등촌동 본사에서 LPGA 투어 사무국과 함께 2018년부터 2020년까지 LPGA 타이틀스폰서 계약을 맺었다고 9일 발표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데일리시티에 있는 레이크 머세드 골프클럽에서 4월 26일부터 나흘 동안 ‘2018 LPGA 메디힐 챔피언십’이 열린다. 이번 대회에는 유소연, 김세영, 양희영 등 한국 선수들과 렉시 톰슨, 브룩 헨더슨, 미셸 위 등 144명의 골퍼가 출전할 예정이다. 총 상금 150만달러(약 16억2000만원) 규모로, 우승 상금은 22만5000달러(약 2억4000만원)다.

스폰서 후원 계약식에는 권오섭 엘앤피코스메틱 회장(왼쪽), 추교인 사장 등 메디힐 임원과 LPGA 투어 사무국의 마이크 완 회장(오른쪽), 존 포다니 부회장, 션 변 LPGA 아시아지사장 등이 참석했다. 권오섭 엘앤피코스메틱 회장은 “지난해 ‘메디힐 골프단‘을 설립한 데 이어 LPGA 타이틀 스폰서십까지 체결하며 스포츠 마케팅을 더욱 강화하게 됐다”며 “이번 대회를 통해 미국, 유럽, 중국 등 해외시장에서 메디힐의 인지도를 높이고 마스크팩 시장을 선도하는 브랜드 이미지를 확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엘앤피코스메틱은 지난해 3월 국내 스포츠산업 활성화와 스포츠 마케팅 확대를 위해 ‘메디힐 골프단’을 창단했다. 지난해 LPGA투어에서 2승을 거둔 유소연 선수를 포함해 6명의 한국 선수와 중국의 시유팅, 장웨이웨이 등 총 8명의 선수로 구성됐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