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반 판매량 갤S8에 미달할 듯…LG V30S 씽큐도 반응 못 얻어

9일 삼성전자의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9이 사전예약자를 대상으로 선개통에 들어갔지만, 예전과 같은 초반 열기는 찾아보기 힘들었다.

이런 분위기를 고려하면 전체 개통 물량은 전작인 갤럭시S8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파악된다.

을지로의 한 대리점 관계자는 "오전에 8대를 개통했고, 오후 들어서는 아직 소식이 없다"며 "개통 시작 소식을 듣고 구경하러 왔다가 전작과 비슷한 걸 보고 그냥 돌아가는 사람이 다수다.

갤S8나 노트8보다 훨씬 관심이 적다"고 말했다.

종로의 또 다른 매장 직원도 "갤럭시S7이나 S8보다 관심이 덜하다"며 "실제 개통량은 갤럭시S8 대비 70∼80% 수준에 머물 것 같다"고 전했다.

예약 판매 실적 자체가 전작보다 못하다 보니 개통량도 줄었다는 게 공통된 전언이다.

지난달 28일부터 일주일간 진행된 갤럭시S9의 예약판매 실적은 갤S8의 70∼80% 수준으로 알려졌다.
일부 외신에서는 50%에 불과하다는 관측까지 나왔다.

보조금 시장도 아직 잠잠하다.

일부 온라인 유통망에서는 40만원 이상의 보조금이 뿌려졌지만, 시장은 별 달리 동요하지 않고 있다.

60만∼70만원까지 치솟았던 갤럭시S8와 비교하면 조용한 분위기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전작과 차이를 찾기 힘들다' '카메라 성능 향상만으로 사기에는 부담이 크다'는 반응이 주를 이뤘다.

이날 함께 출시된 LG V30S 씽큐 역시 이렇다 할 반응을 얻지 못하고 있다.

애초 기존 제품인 V30를 업그레이드한 수준인 데다 헤비유저를 타깃으로 하면서 시장에 풀린 물량이 적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V30S 씽큐(128GB)는 LG베스트샵에서만 구매가 가능하고, 이보다 메모리 용량이 큰 V30S플러스 씽큐(256GB)는 통신사에서만 살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