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을 대한민국 제1의 행복도시로 만들겠다"

유정복 인천시장의 자서전 '나그네는 길을 묻고 지도자는 길을 낸다' 출판기념회가 9일 인천 선학체육관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민경욱 인천시당위원장, 시민 등 7천여 명이 참석해 유 시장의 이름을 연호하는 등 시장직 재선을 향한 출정식을 방불케 했다.
유 시장은 "인천 달동네 송림동에서 태어나고 22살에 행정고시로 공직자의 길을 걸은 지가 벌써 40년 가까이 됐다"며 "인천의 뿌리이자 어머니인 원도심을 부흥시키며 인천을 대한민국 제1 행복도시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유 시장은 만 36세에 임명직 김포군수를 맡은 것을 시작으로 인천 서구청장과 민선 김포시장 등 재임 중 군수·구청장·시장을 모두 전국 최연소로 지낸 진기록을 갖고 있다.

김포에서 17∼19대 국회의원을 지냈고 농림수산식품부 장관과 행정안전부 장관도 역임했다.

한국당에서는 그의 본선 직행이 유력시되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재선의 박남춘 국회의원, 김교흥 전 국회 사무총장, 홍미영 전 부평구청장이 인천시장 후보 경선에 나설 채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