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백 장관 "미투현상 국가비상사태…가부장적 문화 싹 바꾸자"

'공공부문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 신고센터'에 접수된 신고가 개소 첫날 36건에 달했지만, 상담사는 고작 5명에 불과해 턱없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9일 여성가족부에 따르면 중구 한국여성인권진흥원에 설치된 '공공부문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 신고센터'에 개소 첫날인 지난 8일 36건의 상담이 접수됐다.

하지만 상담을 받는 상담사는 현재 5명에 불과하다.

여가부는 기존 '여성긴급전화1366'에서 일했던 상담사로 센터 인력을 충원했다.
이 센터는 최근 미투 운동 확산과 관련해 정부가 내놓은 공공부문 성희롱·성폭력 근절 대책의 일환으로 설치된 것이다.

국가기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등 총 4천946개 기관 종사자를 대상으로 100일간 운영될 예정이다.

여가부는 상담사를 8명까지 늘리는 등 향후 추이를 보면서 상담사 인원 규모를 탄력적으로 운영한다는 계획이지만, 신고를 제대로 소화하려면 상담사를 더 확충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한국성폭력상담소 이미경 소장은 "첫날 접수 건수가 36건에 달한 것은 그동안 쌓인 문제가 많았다는 것"이라며 "현재 인력으로는 도저히 감당하기 힘든 수준이어서 예산 배정 등을 통해 상담사를 늘려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은 이날 센터를 방문한 자리에서 최근 미투 운동의 확산과 관련, "국가비상사태라고 할 수 있다"며 "이번 기회가 가부장적인 문화를 싹 바꾸는 토대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상담사들과의 간담회에서 "아무리 정책 집행을 잘해도 현장 상담에서 실제로 피해자를 지원할 수 없으면 아무 효과가 없다"며 상담사들의 역할을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