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사단 면담 때 언급…"미사일 쏘면 새벽 NSC 여느라 고생 많았다"
"실무대화 막히면 대통령과 직통전화로 얘기하면 간단히 해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은 지난 5일 평양에서 대북특별사절대표단을 만난 자리에서 "그동안 우리가 미사일을 발사하면 문재인 대통령이 새벽에 NSC(국가안전보장회의)를 개최하느라 고생 많으셨다"며 "오늘 결심했으니 이제 더는 문 대통령이 새벽잠을 설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에게 김 위원장의 이 같은 언급을 소개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이제는 실무적 대화가 막히고 (우리 실무진이) 안하무인격으로 나오면 대통령하고 나하고 직통전화로 얘기하면 간단히 해결된다"고 강조했다.

대북특사단은 앞서 김 위원장 면담 이후 ▲대화가 진행되는 동안 핵실험·탄도미사일 시험발사 등 전략 도발 중단 ▲ 남북 정상 간 핫라인 설치로 4월 정상회담 이전에 첫 통화 실시 등 6개 항으로 구성된 언론발표문을 공개했다.

김 위원장은 또 "고방산 호텔에서 묵는다고 들었는데, 자기들은(방남했던 북한대표단은) 남쪽에서 대접 잘 받고 돌아와 놓고 소홀해서야 되겠느냐"며 "백화원 초대소가 공사 중이라 이용하지 못하니 양해 바란다"고 언급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