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은비

배우 강은비가 미성년자 시절 영화감독에게 성희롱을 당한 사실을 밝혀 '미투'(Me too, 나도 당했다) 운동에 동참했다.

지난 7일 강은비는 아프리카TV 방송을 통해 "고등학생 시절 교복을 입고 오디션을 봤다. 감독님의 첫 질문은 '너 자봤냐'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방송용으로 순화한 것"이라며 "자보지 않았다고 하니 '그럼 나랑 자도 되겠냐'라고 물었다. 남자들과 많이 자봐야 사랑 연기를 할 수 있다고 했다"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오디션 당시 강은비의 나이는 17~18살. 그는 연기 준비를 해갔지만 막상 그런 이야기만 30분동안 했다면서 토로했다.
그는 "굉장히 충격받아 울면서 나왔다. 오디션에서는 당연히 떨어졌다. 그때는 그런 말을 어디서 하면 더럽게 볼까봐 밝히지 못했다. 연기 생활을 더는 못할까봐. 기획사에서도 그냥 넘기라고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드라마 촬영 당시 남자 배우와의 일화도 밝혔다. "한 남자 선배가 제게 소속사와 나이를 묻더니 '스폰 있네'라며 '스폰도 없는데 어떻게 이 드라마에 출연하냐'고 말했다"고 폭로했다.

또 "네가 내 앞에 있는것 자체가 역겹다면서 카메라 돌 때만 들어오라고 했다"고 말했다.

강은비는 MBC 'PD수첩'을 보면서 '성희롱' 사실을 인지하게 됐다고 했다. 그는 "당시엔 너무 어렸다. '그냥 더럽고 토할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고 털어놨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