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인천공항, 채정연 기자] 두산 베어스의 주장 오재원이 주축 선수들의 공백에도 새로운 자원의 활약을 기대했다.

김태형 감독을 비롯한 두산 선수단은 일본 미야자키 전지훈련을 마치고 9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세이부 라이온스, 오릭스 버팔로스, 소프트뱅크 호크스 등과 연습경기를 치르며 훈련의 성과를 점검했다. 다음은 오재원과의 일문일답.

-주장 역할을 했다.
▲선수들에게 뭐라고 할 게 없었다. 모두 알아서 잘해서 주장으로 할 게 없었다.

-누가 잘하던가.
▲중간 선수들이 신인들 알려주고 잘 적응할 수 있게 해주는거 보면서 선배로서 큰 참견 안 해도 되겠구나 생각했다.

-새 외국인과의 호흡은.
▲린드블럼이 한국에서 오래 뛰었기 때문에 다른 외인 선수들을 도와준다. 친화력도 좋다 아프지만 않았으면 좋겠다.
-지난해 우승을 못했는데 탈환의 기운이 왔나.
▲우리끼린 그런 이야기를 안 했다. 우승은 하고 싶어서 하는게 아니라 하늘이 점지해준다고 한다. 각자의 개인 연습에 충실했다.

-타격폼을 바꿨는데.
▲작년에 잘 못 했으니까 올해 잘 하려고 변화를 줬다. 적응하기 위해 많은 연습을 하고 있다.

-두산이 지난해보다 강해진 거 같나.
▲김현수가 나간 후 더 강해진 것처럼, 빈자리 있어도 그때처럼 또 누가 나와서 강해지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이 있다. 투수 쪽에서 작년에 힘에 겨웠는데 린드블럼도 합류했고, 더 강해지리라 본다.

-개인적으로 개막 전에 준비하는 것은.
▲타격 쪽에서 공을 많이 보겠다. 불안하지 않게 스윙도 많이 해 볼 생각이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