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문 대통령이 방미 전 정 실장에 철강관세 예외 요구 지시"

대북특별사절단의 방북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 중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미국 측에 '수입철강 25% 관세' 부과 조치 대상국 중 한국을 제외해 달라고 요청했다.

김의겸 대변인은 9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정 실장이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부 장관에게 '철강 관세 25% 예외를 인정해달라'고 요구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정 실장이 미국으로 출국하기 전 이런 내용을 미국에 요청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정 실장은 백악관에서 미국 측 관료들을 만난 자리에서 방북 결과 및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한 논의와는 별도로 이러한 사항을 요청했다.

정 실장은 "오늘 상황을 봐라. 한미 동맹이 얼마나 중요한가"라면서 "철통 같은 한미 동맹이 이뤄지고 있다"는 말로 철강 관세 예외 조치의 당위성을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변인은 매티스 장관에게 '철강 관세 25% 예외'를 요청한 이유에 대해 "철강 관세 부과는 미국이 자국의 국가안보에 위해요소가 있다고 판단한 데 따른 조치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정 실장은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게도 같은 내용을 강조했다고 한다.

김 대변인은 "매티스 장관과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이 모두 적극적으로 (정 실장의 요구사항을) 챙겨보겠다는 긍정적인 답변을 했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자국산업 보호를 위해 한국산을 포함한 수입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고율의 관세 부과를 강행했다.

수입철강에는 25%, 알루미늄에는 10%의 관세를 각각 부과하도록 했고 캐나다와 멕시코산만 관세 조치 대상국에서 제외됐다.

우리 정부와 업계의 관세 면제 노력이 불발됨에 따라 한국산 철강의 대미 수출이 타격을 받게 됐다는 우려가 나오는 상황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