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전 의원 성추행 의혹 (사진=연합뉴스)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은 9일 자신에게 제기된 성추행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정 전 의원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2011년 12월23일 렉싱턴 호텔 룸을 간 사실이 없고 (피해자라는) A씨를 만난 사실도 없다"며 "성추행을 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미투 운동을 전적으로 지지하며 이러한 입장은 지금도 변함이 없다"며 "이번 기사가 사실이 아니라는 것이 미투 운동에 부정적으로 작용하지 않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정 전 의원은 "우리 사회에서 모든 종류의 성폭력이 완전히 사라지기를 진심으로 기원하며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며 "국민과 지지자 여러분께 정말 송구스럽다. 마음가짐을 다잡고 앞으로 더욱 신중하게 처신하겠다"고 말했다.

입장 발표가 늦은 이유에 대해서는 "이명박 정권에 의한 정치적 음모에 시달려온 입장에서 엄청난 충격이었고 헤어나오는데 시간이 좀 걸렸다"고 설명했다.
그는 보도자료에서 성추행 날짜로 지목된 2011년 12월23일도 되짚었다. 그는 전날 밤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나는 꼼수다' 방송을 녹음하고 멤버들과 식사 후 헤어졌다고 했다.

정 전 의원은 "당일에 어머니가 쓰러져 병원에 입원했고, 민변에서 병원으로 바로 이동했다"고 주장했다.

이밖에도 해당 기사 속 일부 내용들이 사실과 다르다며 "부수적인 것으로 사안의 본질은 아니겠지만 기사의 신빙성을 의심케 하는 대목"이라고 지적했다.

지난 7일 한 매체는 정 전 의원이 2011년 당시 기자 지망생이던 현직 기자 A씨를 호텔로 불러내 키스를 시도하는 등 성추행을 했다고 보도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일명 '연트럴 파크'에서 서울시장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앞두고 있었지만 성추행 의혹 보도로 일정을 무기한 연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