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적 핵폭탄으로 군산 초토화·공황"…청와대 방면 행진

"GM 공장을 정상가동해 죽어가는 전북과 군산경제를 살리자!."
전북도민, GM 군산공장 근로자, 가족 등 4천여명이 9일 오후 서울 세종로공원에서 궐기대회를 열어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철회와 정상가동을 촉구했다.

송하진 전북도지사, 문동신 군산시장, 조배숙·정동영 등 전북 출신 국회의원, 전북 출신 인사 등도 동참했다.

앞서 GM은 지난달 13일 경영난을 겪는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결정을 발표한 바 있다.

도민들은 "지난해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에 이어 전북 수출의 30%를 차지한 군산공장까지 폐쇄키로 해 군산은 물론 전북 경제가 큰 타격을 받고 있다"면서 군산공장 정상화를 촉구했다.

현장에 나온 송 지사는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과 군산공장 폐쇄 결정으로 전북은 최악의 경제적 위기 상황에 놓여 있다"며 "전북도민은 더 이상은 좌시하지 않고 행동으로 나아가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 시장은 "군산공장 폐쇄는 20여년간 GM을 가족처럼 여긴 군산시민에게 비수를 꽂은 것"이라며 "사즉생 각오로 군산공장 경영정상화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동수 군산상공회의소장은 "군산조선소 잠정 폐쇄라는 경제적 핵폭탄에 이어 두 번째 핵폭탄을 맞아 군산이 초토화됐다"면서 "군산시민과 전북도민 모두 심리적으로 공황 상태"라고 우려했다.

송 지사 등은 궐기대회에 앞서 군산공장 정상화를 촉구하는 전북도민 서명부를 한국GM 본사, 청와대, 기획재정부를 비롯한 정부부처, 정당 대표들에게 전달했다.

궐기대회 참가자들은 "정부는 국가 불균형을 바로잡고 국민의 아픔을 달랠 의무가 있다"면서 청와대 앞까지 행진하며 군산공장 정상가동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쳤다.

경찰은 경력 12개 중대(약 960명)를 투입해 집회 안전을 관리하고 행진 인근 교통을 통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