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으로 이민간 개그맨 염경환이 노후 계획을 밝혔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MBN '동치미'는 출연한 염경환은 "열심히 살다 보니 새로운 길이 열려 가을에 베트남에서 한식당 개업을 앞두고 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베트남에 거주한 지 1년 반 정도 됐다. 지인들은 '1년 반 동안 베트남에서 뭐 하는 거야?'라고 묻더라. 실패하지 않기 위해 꼼꼼히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리포터 시절부터 전국 팔도의 대박 난 맛 집을 다니면서 잘 되는 분들의 비법을 전수 받았고, 맛 집의 좋은 기운도 받았다"고 전했다.

염경환은 "한국에서 냉면집 등 다양한 음식점을 운영해 성공했고, 그 경험으로 노하우와 돈을 모았다. 그리고 얼마 전, 베트남에 좋은 상권을 갖춘 장소에 개업 제안을 받은 상황"이라며 "오는 10월에 오픈을 준비로 열심히 하고 있다"라고 근황을 전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