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기간 한국을 알리고 태극전사들을 지원할 코리아하우스가 오는 10일 강릉 올림픽파크에서 문을 연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대한장애인체육회,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10일 오후 1시 노태강 문체부 2차관, 이희범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 조직위원장과 선수단이 참가한 가운데 코리아하우스 개관식을 연다고 밝혔다.

패럴림픽 기간 운영되는 코리아하우스는 1층의 한국홍보관과 메달리스트 기자회견장, 2층 기사송고실과 방송 스튜디오, 경기영상 분석실, 3층 선수단 휴게라운지 등으로 꾸며진다.

특히 1층 한국홍보관에서는 한국관광 홍보물을 전시하는 '한국관광 360˚'와 K팝 등 한국문화 체험 공간이 있으며, 장애인의 이용 편의를 고려해 동선과 높이를 조정했다고 문체부는 설명했다.

휠체어 컬링과 아이스슬레지하키 등 패럴림픽 공간을 체험하는 이벤트와 비보잉, 넌버벌 뮤지컬 등 다양한 공연도 마련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