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군간호사관학교에서 9일 오후 제58기 졸업·임관식이 열렸다고 국방부가 밝혔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주관하는 이번 행사에는 신임 간호장교 78명을 포함해 가족, 친지 등 700여명이 참석했다.

신임 간호장교는 여성이 70명, 남성이 8명이며 육군은 72명, 공군과 해군은 각각 3명이다.

이들은 2014년 입학해 4년 동안 간호사관생도 교육을 수료하고 작년 12월 간호사 국가시험에 전원 합격했다.

이들 가운데 우수한 성적으로 학교장상을 받는 홍현지(22) 소위는 간호병과장인 정의숙(53) 대령의 딸로, 모녀가 함께 현역 간호장교로 복무하게 됐다.
홍 소위는 아버지도 국군대구병원에서 근무하는 현역 육군 중령이고 오빠는 육군 3사관학교 4학년 생도로 재학 중이다.

홍 소위는 "어릴 적 부모님이 군인인 것에 대해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했었다"며 "군인의 꿈을 키우면서 사람의 생명을 지키는 일을 꼭 하고 싶어 간호장교를 선택했다"고 말했다.

김태은(23) 소위는 생도 생활 4년 동안 노숙인 무료 배식을 포함해 254시간 동안 다양한 봉사활동을 해 동료의 귀감이 됐다.

권명옥 간호사관학교장은 축사에서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간호장교로서 긍지와 자부심을 갖고 돌봄의 정신을 실천하는 가슴 따뜻한 간호장교가 돼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신임 간호장교들은 3주 동안 초등군사반 교육 과정을 거쳐 전국 군 병원에 배치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