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대표 임지훈)는 모바일 콘텐츠 플랫폼 카카오페이지가 'IF AWARDS'의 커뮤니케이션 분야 CI(Corporate identity)/브랜딩에서 본상을 수상했다고 전했다.

독일 인터내셔널 포럼 디자인사(International Forum Design)가 선정하는'IF AWARDS'는 규모와 역사 부분에서 독일의 'RED DOT DESIGN AWARD', 미국의 'IDEA'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로 꼽히는 권위있는 디자인상이다.

매년 디자인·혁신성·브랜드 가치 등에 대한 평가를 중심으로 제품, 커뮤니케이션, 패키지, 실내건축(인테리어), 건축, 서비스/UX, 프로페셔널 컨셉 등 총 7개 부문에서 수상작을 결정한다. 올해는 54개국으로부터 총 6400여개의 작품이 출품돼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이번에 카카오페이지가 수상한 커뮤니케이션 분야는 디자인이 주는 뚜렷한 메시지 전달 여부, 효율과 기능을 주요 심사 기준으로 삼고 있다.

지난 2017년 1월 브랜드 디자인을 리뉴얼한 카카오페이지는 만화, 소설, 영화 등 3만 5천 여개의 다양한 콘텐츠를 담고 있는 종합 플랫폼이라는 강점을 강조하고, '세상 모든 이야기 속에서 나만의 이야기를 찾다' 라는 콘셉트를 추구하고 있다.

카카오페이지 관계자는 이번 수상에 대해 "콘텐츠 종합 플랫폼으로서 다채로운 콘텐츠를 유저들에게 일관성있게 전달하고 쉽게 볼 수 있게 고려한 결과" 라며 "앞으로도 심미성을 고려한 디자인 뿐만 아니라 이용자들을 배려한 편의와 사용성을 최우선으로 두고 서비스를 업데이트 해 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카카오페이지는 누적 가입자 1750만명이 넘는 콘텐츠 플랫폼으로 지난 1월 영화 서비스를 론칭하며 콘텐츠 영역을 확장해나가고있다.



서동민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dmseo80@gametoc.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