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이 9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북미정상회담 성사와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오전 발표된 북미정상회담 관련, "훗날 한반도 평화를 일궈낸 역사적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만난다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는 본격적 궤도에 들어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어려운 결단 내려준 두 분 지도자의 용기와 지혜에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특히 김정은 위원장의 초청 제의를 흔쾌히 수락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의 지도력은 남북한 주민, 더 나아가 평화 바라는 전 세계인의 칭송을 받을 것"이라고 했다.

또 "우리 정부는 기적처럼 찾아온 기회를 소중히 다뤄나가겠다. 성실하고 신중히 그러나 더디지 않게 진척시키겠다"고 밝혔다.

한편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에 임종석 비서실장을 임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