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덕 감독 성폭행 논란

9일 방송된 MBC '아침발전소'는 김기덕 감독의 성폭행 사건에 대해 함께 일했던 조감독의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이 스태프는 앞서 방영돼 큰 충격을 안겼던 'PD수첩'에 대해 "방송에 나온 여배우 뿐만아니라 스태프, 일반인까지 피해자가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귀띔했다.

한 여성 스태프의 일화를 전하면서 "김기덕 감독이 '소통의 일부'라는 이유로 여성 스태프를 모텔로 불러 성관계는 물론 변태적 자위행위까지 해야 했다면서 여관을 뛰쳐나와 연락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저로서도 방법을 찾을 수 있는 상황이나 위치가 아니어서 주저했다. 해당 스태프는 그 이후로 볼 수 없었고, 그를 대신할 다른 이가 현장에 나왔다"라고 덧붙였다.
여성 스태프가 그에게 털어놓은 사실을 알자 김 기덕 감독은 탐탁지 않은 시선을 보냈고, 모멸감을 느끼는 순간도 있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당사자에게 직접 들은 이야기는 아니지만 한 여성 스태프는 임신을 하고 낙태를 했다"라고 폭로했다.

김기덕 감독의 이러한 악행에도 현장에선 누구도 이의를 제기할 수 없었다. 그는 "현장에서 만큼은 신이었다"라며 "해외, 국내에서 인정받는 거장이라 위험한 상황이 닥쳐도 컷 하기 전까지는 숨죽였다. 수많은 스태프가 옹호하는 분위기에서 나서기 쉽지 않았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