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9일 자유한국당에 입당한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가 정치권 입문 계기를 밝혔다.

배현진은 이날 자유한국당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입당 및 환영식에서 "약 석 달 전 정식 인사 통보도 받지 못하고 뉴스에서 쫓겨나듯 하차해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자유민주주의, 자유시장경제의 '자유'라는 가치가 파탄에 놓인 것 아닌가 하는 걱정과 우려를 느꼈다"고 덧붙였다.

배 전 아나운서는 "정치는 제게 몹시 생소하고 기대보다는 긴장과 두려움이 큰 게 사실"이라면서도 "제가 앞서 말한 자유의 가치를 바탕으로 MBC가 바로 설 수 있고 방송 본연의 모습 찾아갈 수 있도록, 이 길이 국민을 위한 길이라는 각오로 열심히 하겠다"고 했다.
배 전 아나운서는 서울 송파을 전략공천설에 대해 "결정된 사실이 아닌 게 팩트다. 아무것도 결정된 것은 없다"고 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길환영 전 KBS 사장과 송언석 전 기획재정부2차관도 자유한국당에 입당했다. 홍준표 당 대표는 이날 환영식에서 세 명의 영입 인사에게 태극기 배지를 달아줬다.

홍 대표는 "언론계 두 분을 모신 배경은 이 정부의 '방송탈취정책'에 대해 국민적 심판을 받아보고자 하는 것"이라며 "세 분 영입을 계기로 본격적으로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보궐선거 준비를 위해 새 인물을 속속 영입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했다.

홍 대표는 배 전 아나운서에 대해 "영입 과정에서 참 힘들었다. 얼굴만 아름다운 것이 아니라 소신이 뚜렷하고 속이 꽉 찬 커리어우먼이란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