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치적 홍보 영화는 단체관람으로 흥행기록

중국의 헌법 개정을 앞두고 시진핑(習近平) 개인숭배 분위기가 확산되는 가운데 그를 '산 보살'(活菩薩)이라고 지칭하는 호칭까지 등장했다.

9일 대만 중앙통신에 따르면 왕궈성(王國生) 칭하이(靑海)성 서기는 최근 전인대 대표단 전체회의에서 현지 주민을 당 노선에 순종케 하는 방안을 논의하며 "칭하이에 거주하는 티베트인들은 시 주석을 '신'으로 간주하고 있다"고 말했다.

왕 서기는 이어 "일부 유목민들은 '시 주석이야말로 산 보살'이라고도 한다.

정말 생동감있는 표현 아닌가"라고 했다.

부처가 되기 위해 수행하는 사람을 뜻하는 '보살'에 살아있다는 뜻의 활을 붙이면 생명을 구하는 능력을 가진 구원자나 구세주를 의미한다.

절대권력을 구축한 시 주석에 대해 공식적으로 '핵심'이라는 호칭 외에 마오쩌둥(毛澤東)에게 붙여졌던 '영수'(領袖)나 '총사령관', '조타수', '총설계사' 호칭 등이 등장했다.

왕 서기는 칭하이성에서는 마오쩌둥을 떠받드는 신봉 활동을 통해 당과 지도자에 대한 현지 주민들의 애정을 끌어내고 있다고 강조했다.

칭하이는 티베트의 정신적 지도자 달라이 라마의 출생지이기도 하다.
이 같은 시 주석 개인숭배 분위기는 특히 오는 11일 전인대에서 개헌안 표결 처리를 앞두고 극성을 부리고 있다.

시 주석의 5년 성과를 일방적으로 홍보하는 애국주의 영화 '대단한 우리나라'(려<力없는勵>害了, 我的國·Amazing China)도 조직적인 홍보활동과 단체관람 등에 힘입어 흥행 기록을 쓰고 있다.

관영 중국중앙(CC)TV의 제작으로 지난 2일 개봉한 이 다큐멘터리 영화는 9일 현재 1억8천만 위안(303억원)의 티켓 판매를 올리며 중국 다큐멘터리 영화 사상 최대 흥행을 기록했다.

시사회에 청룽(成龍), 우징(吳京) 등 스타들을 대거 참석시켜 대대적인 광고와 홍보에 나서는 한편 학교, 기업, 관공서의 단체관람을 유도한데 따른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당국은 이 영화에 대한 부정적 평가를 아예 금지시켰다.

중국의 영화 평점 사이트 더우반(豆瓣)은 이 영화에 대해 평점을 주거나 리뷰를 쓰는 기능을 아예 막아버리고 관영매체들이 쓴 영화 평론만을 남겨놓았다.

반면 미국의 영화정보 사이트인 국제영화데이터베이스(IMDb)에서 이 영화는 최하점인 1.0점(10점 만점)의 평점을 기록 중이다.

평점에 참가한 1천210명 중 1천146명(95%)이 1점을 부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