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성 감독 사망 /사진=연합뉴스

정재성 삼성전기 감독(36)이 급성 심장마비로 숨졌다. 향년 36세.

배드민턴협회 등 관계자들에 따르면 정 감독은 9일 오전 자택에서 세상을 떠났다.

정재성 감독은 오늘 아침 자택에서 일어나지 못하고 마흔도 되지 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났다.

고인은 최근 평창올림픽 성화봉송주자로 나서 건강한 모습을 비추기도 했다. 정 감독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배드민턴계도 슬픔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정 감독은 이용대와 배드민턴 남자복식 세계랭킹 1위를 오랜시간 지켜왔다. 선수 은퇴 후 삼성전기에서 감독으로 재임 중이었다.

빈소는 수원시 아주대학교병원 장례식장 33호에 차려진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